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With RAFIQ

보도자료

[2022-12-01 전자신문] [호반혁신기술공모전] 장려상 라피끄 '맥주 부산물 업사이클링해 화장품 원료로'

관리자 2023-01-09 조회수 52

2022-12-01  |  전자신문  |  원문바로가기

라피끄(대표 이범주)는 식품 부산물을 활용해 화장품 원료를 만드는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맥주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인 '맥주박'에서 효모와 추출물 등을 분리해 화장품 원료를 만든다.

국내에서 맥주 제조과정 발생하는 부산물 양은 연간 약 31만톤에 이른다. 맥주 부산물의 45%가량이 가축 사료로 재활용되지만, 나머지는 대부분 폐기된다. 라피끄 기술을 활용하면 부산물 폐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량의 이산화탄소를 감소시킬 수 있다.

맥주 부산물에서 분리한 효모는 생물전환기술 원료로 사용되며, 맥주박은 추출물과 스크럽, 캡슐 등으로 재활용된다. 이 과정에서 잔여 부산물은 발생하지 않는다.

제품화 사례도 있다. 라피끄는 오비맥주와 협업해 맥주 부산물을 활용한 샴푸와 스크럽 제품을 개발했다. 맥주 제조사는 환경부담금을 줄이고 원료를 활용해 다양한 신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제로웨이스트 업사이클링 플랫폼으로 만든 화장품 원료
<제로웨이스트 업사이클링 플랫폼으로 만든 화장품 원료>

소재 다변화도 추진한다. 맥주박뿐만 아니라 녹차박, 참깨박, 막걸리박, 식혜박 등 가공식품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화장품 원료로 활용하는 것이 목표다. 식품기업과 협업해 신규 소재를 확보하고, 공동연구도 진행 중이다. 전복이나 밤껍질 같은 지역 특화 부산물 역시 원료화에 적용할 계획이다.

라피끄는 2017년 창업해 현재까지 총 5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중소벤처기업부, 해양수산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다양한 부처에서 추진하는 창업대회 수상뿐만 아니라 스위스 제네바 국제발명품전시회에서도 은상을 수상,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범주 라피끄 대표는 “맥주 부산물 가공기술 고도화와 소재 확장, 업사이클 화장품 인증 협의체 구축 등 신규 비즈니스 모델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범주 라피끄 대표
<이범주 라피끄 대표>